[4박 5일 여행] 애국가 1절이 나오는 촛대바위

여행 스토리|2014.07.08 08:00
[4박 5일 여행] 애국가 1절에 나오는 촛대바위


여행 둘쨋 날 슬슬 시작을 해야 되는 때인데 눈이 잘 떠지질 않아 한 시간 정도 더 잠을 청하고 7시 쯤에 기상을 했다. 느긋하게 씻고 정동진 앞 바다 및 정동진 근처에 해변공원 구경을 하다가 이 날 날씨가 많이 흐려서 우산을 여행을 오기 전 날에 챙겨두었다. 준비성이 철저한 것 보다는 너무 쓸데 없는 짐을 많이 쌌다는 단점이 있다. 어쨌든 바다 구경을 하고 난 뒤에 근처 역으로 갔다.

내일로 티켓이 있기에 무궁화호 기차를 타고 곧 바로 동해역으로 이동했다. 이동하는 내내 그 전 날에 볼 수 없었던 풍경들을 기차 안에서 볼 수 있었는데, 동해 바다가 쫘악 펼쳐졌다. 밤과 다르게 너무나도 새롭게 보였고 태어나서 처음 강원도로 왔다. 그 이전에는 한 번도 오지도 못했는데 이 번 기회에 오니 전국일주 하는 기분이다.


동해에 유명한 곳이라면 애국가 1절에 나오는 촛대바위가 있다. 그걸 보면 왠지 모를 설레기도 하고 다시 또 오고싶은 마음이 들기도 한다. 도착 후에 간단히 편의점에서 아침을 해결을 한 후에 급하게 택시를 타고 촛대바위로 갔다. 촛대바위로 갈 수 있는 버스가 많이 없기도 하고 그 주위에 공사중이기도 했다.

 


눈 앞에 쫘악 펼쳐진 바다는 그야 말로 인상적이다. 부산 해운대, 포항 호미곳, 울산 간절곳, 경주 주상절리, 정동진 앞 바다에서 보던 것과는 전혀 다르다. 늘 똑같을 수는 없으니 각 각 특이한 점도 있다. 혼자 직접 가보는 바다는 낭만적인 분위기를 연출하기도 하고 여기서 왠지 모를 하룻 동안 보내고 싶은 기분도 든다. 바다와 함께라면 아쉽지 않을텐데..



그 주위에 또다른 구경거리는 간단히 산책을 할 수 있는 공원이 있다. 겨울연가 촬영지이기도 한데 많은 사람들이 이미 왔다간 느낌이 든다. 사람의 끊이질 않는 발길의 흔적. 난 이런 점이 마음에 든다. 홀로 외롭게 지내지 않아도 되니 다른 누군가가 직접 찾아와주고 기억을 해주니 아쉬울게 없다. 아직까지 발길이 닿지 않는 곳은 외롭지 않을까?

댓글()
  1. Favicon of https://julove0000.tistory.com BlogIcon 적샷굿샷 2014.07.08 09:20 신고 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애국가에 나오는 바위였군요 ^^

    하앍 잘 보고 가요

  2. Favicon of https://baniworld.tistory.com BlogIcon 반이. 2014.07.08 14:22 신고 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애국가 1절에 나오는 바위가 이 바위였군요 ㅎㅎ

  3. Favicon of http://kobobo.tistory.com BlogIcon 코보보 2014.07.08 20:52 신고 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분위기 좋네요. 쓸쓸한듯 하면서 포근한 느낌이 드네요.^^

  4. Favicon of http://aduyt.tistory.com BlogIcon 어듀이트 2014.07.08 22:49 신고 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저도 여행이 떠나고 싶어지는군요.ㅎ

  5. Favicon of https://happy-box.tistory.com BlogIcon 건강정보 2014.07.09 17:57 신고 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애국가 1절에 나오는 바위가 이 바위군요^^

  6. Favicon of https://blog.lkkkorea.com BlogIcon 소스킹 2014.07.09 18:48 신고 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흐린날씨에 보는 한적한 바다 풍경도 낭만적이고 좋죠.ㅎㅎ

    지금은 몸 좀 어떠신가요?

  7. Favicon of http://bbs2014.tistory.com BlogIcon 뉴론7 2014.07.10 03:47 신고 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가본적은 없지만 감회가 새로워염 잘보고 감니다.